경영회계서비스계열x

SCHOOL OF BUSINESS

뉴스

  • 홈 클릭시 홈으로 이동

영진전문대, 대기업 금융권 취업에도 두각

관리자32020.09.07 14:17조회 수 23댓글 0

    • 글자 크기

올해 금융실무반을 졸업하고 삼성증권에 입사한 김채린(오른쪽) 씨와 흥국생명에 취업한 김혜원 씨. 영진전문대 제공

[올해 금융실무반을 졸업하고 삼성증권에 입사한 김채린(오른쪽) 씨와 흥국생명에 취업한 김혜원 씨. 영진전문대 제공]

 

영진전문대(총장 최재영)가 코로나19로 취업한파가 극심한 가운데 삼성증권, 현대해상 등 대기업 금융사 취업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.

최근 이 대학 경영회계서비스계열에 따르면 이 계열 금융실무반은 올 2월 졸업자 가운데 삼성증권, 현대해상, 흥국생명 등 대형 금융사에 각 1명씩 정규직 입사자를 냈다고 밝혔다. 또 포스코, 일진글로벌 등 대기업과 국회사무처에도 각 1명씩 취업하는 등 올 졸업자 중 6명이 대기업 금융사와 공공기관에 취업했다.

이로써 이 대학 금융실무반은 최근 3년간 보험, 증권 등 대형 금융사와 대기업 진출자가 20여 명에 육박한다.

경영회계서비스계열 금융실무반은 금융권 취업을 목표로 개설돼, 현장맞춤형 우수 인재를 양성하는 데 매진하고 있다.

특히 전문대로는 유일하게 금융전문가 교육과정인 재무설계사(AFPK) 지정교육기관 자격을 확보했다.

 

올해 초 삼성증권에 입사한 김채린(23) 씨는 "삼성 금융 계열사에 입사하는 것이 너무 어려울 것으로 생각했는데, 지도교수님의 적극적인 지도와 응원 덕분에 지원했고, 당당히 입사할 수 있었다"며 감사함을 표했다.

동기생으로 흥국생명에 취업한 김혜원(22) 씨는 "금융기관 취업을 목표로 금융실무반을 선택했고, 재무설계 과목을 중심으로 금융실무, 직무적성 검사 등의 정규 교육과정으로 금융사 지원에 실력을 쌓을 수 있었다. 또 비정규 활동으로 면접에 필요한 소양을 높일 수 있었던 것이 취업에 큰 힘이 됐다"고 말했다.

양재경 지도교수(경영회계서비스계열)는 "우리 학생들이 선망하는 금융기관과 대기업에 지속적으로 진출하게 된 원동력은 금융실무반만의 차별화된 그리고 다져진 특성화 교육과 학생들의 적극적인 학습활동이 한데 어우러진 결과"라고 했다.

 

    • 글자 크기
영진전문대·아진산업·경북기계금속고, 산업체협약반 22명 졸업생 배출 (by 관리자3)

댓글 달기 WYSIWYG 사용

글쓴이 비밀번호
첨부 (0)